삼성전자 VS LG전자 '홈코노미' 중심은 '나야나'

김인순 , 2021.01.10 21:22 PDT

86eae6a7d7 1610341937
삼성전자가 지난해 가상인간 '네온(오른쪽)'을 선보인데 이어 LG전자는 올해 '래아(왼쪽)'를 공개한다. (출처 : 각사 홈페이지 캡쳐 )

집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는 시대...가정의 중심을 움직이는 TV와 가전, AI

삼성전자와 LG전자가 CES2021에서 ‘홈코노미'를 핵심 키워드로 삼았다. 두회사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가정에서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는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내세웠다.

이번 CES 전시의 특징은 CES가 끝나도 계속 전시물을 볼 수 있다. 각 기업이 자체 온라인 전시관을 만들어 지속해서 볼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내세운 인공지능 인간도 관전 포인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CES2020에서 가상인간 ‘네온'을 공개했다. 올해는 LG전자가 ‘김래아'를 공개한다. 래아는 ‘미래에서 온 아이'란 뜻이다.

실리콘밸리의 생생한 인사이트,
지금 더밀크를 구독하고 미래의 변화를 읽으세요.

  • 14개의 미래 산업 주제를 토대로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더밀크 유료 구독자만을 위한 별도의 뉴스레터(밀키스 레터), 주 1회 발행
  • 깊이 있는 분석으로 미국 우량 & 가치주를 소개하는 미국형님 100 (연간회원 전용)
  • 복잡한 주식을 기초부터 가르쳐주는 미국주식 101
  • 미국 테크 주요 온라인 컨퍼런스 취재 및 분석
  • 더밀크 유료 구독자를 위한 전용 유튜브 Live 방송 진행
  • 온라인 이벤트 상시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