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전체기사 비디오 역사 및 개요 필드 가이드
메뉴를 선택 해주세요.
10년 뒤 주방은 사라질까? 냉장 라커와 원터치 조리가 대체
주류가 된 헬스케어-디지털 융합 ...애보트 "몸의 언어, 데이터 변환해 건강 측정"

CES2022 HEALTHCARE

주류가 된 헬스케어-디지털 융합 ...애보트 "몸의 언어, 데이터 변환해 건강 측정"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애보트(Abbott)의 로버트 포드(Robert B.Ford) 애보트 회장 겸 CEO는 6일(현지시각) 세계 최대 가전·정보통신(IT) 박람회 CES2022 둘째날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CES 역사상 헬스케어 부문 의료 기업의 대표가 기조연설 메인 무대에 서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포드 회장은 이날 헬스케어 분야의 빠른 진화와 발전 방향, 그리고 혁신이 인류에 가져다주는 혜택을 소개했다. 그는 "우리는 인류에게 보다 개인적이면서도 정확한 '케어'를 제공할 수 있는 미래를 창조하고 있다"며 "(의료서비스가 필요한)사람들에게 더욱 편의와 통제력을 제공하는 한편, 그 어느 때보다도 더욱 접근성을 높여 확장된 미래를 만들어나갈 것"이라는 비전을 밝혔다.그는 헬스케어 혁신이 인간의 능력을 완전히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포드 회장은 “건강상의 문제를 조기에 발견하고 심지어 그것이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다. 보건과 기술의 융합은 의료의 디지털화와 민주화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환자와 의사 사이에 공유할 수 있는 언어가 생기고, 개개인이 건강을 더욱 잘 통제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보트는 헬스케어 분야 혁신의 선두주자다. 포드 회장은 “헬스케어 혁신은 지금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헬스케어 기술의 발전은 더 많은 곳에서 더 많은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런 혁신과 비전은 올바른 도구만 있으면, 모든 사람들에게 더 완전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는 최고의 기회를 줄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다. 집에서 코로나19(COVID-19) 진단 뿐 아니라, 웨어러블 센서를 통해 개인 맞춤형 의료 서비스나 영양 공급 등이 가능해 질 수 있다는 것이다. 포드 회장에 따르면 미국인 10명 중 1명은 제2형 당뇨병을 앓고 있다. 성인 10명 중 6명은 일종의 만성 질환을 앓고 있다. 미국인 두 명 중 한 명은 심장병으로 고통받고 있고, 심장병은 전세계 사망자의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가끔 병원을 방문하는 것 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이 질병들은 세계적으로 가장 큰 도전들 중 하나다. 또한 이러한 위협을 멈추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현재 미국의 의료 시스템은 개인의 건강 개선과 치료를 뒷받침하기에 충분치 못하다. 의료 서비스 불균형도 심각하다. 이런 당면 과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이 애보트의 비전이라고 포드 회장은 설명했다. 포드 회장은 이날 애보트의 톱클래스 과학자, 엔지니어, 발명가, 그리고 파트너 그룹과 함께 연단에서 의료 분야의 기술혁명과 이를 기반으로 사람들이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할 방법과 실제 사례들을 함께 공유했다.

Recent Stories CES 기사 더보기
콘텐츠 미디어, CES의 주인공으로 부상... 왜?
CES2022 디브리핑: 영상으로 총정리
2022년엔 '사진 NFT' 부흥 일어날 것

CES2022 CREATOR ECONOMY NFT

2022년엔 '사진 NFT' 부흥 일어날 것

세계최대규모의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2022에 등장한 새로운 화두 중 하나는 '블록체인(Blockchain)'과 이를 콘텐츠에 구현한 '대체불가능한토큰(NFT)'였다. NFT는 디지털 콘텐츠이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고유성이 인정되는 작품이다. 라스베이거스 CES 현장에서는 'NFT WTF’, 'Creator Economy in the Context of Crypto’ 등 관련 세미나와 전시 행사들이 이어졌다. 지난해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는 시장을 달궜지만, 아직은 초기 단계다. 이에 CES2022에서는 블록체인 시장 확대와 성장을 위한 마케팅 모델, 비즈니스 방향, 소비자 인식 변화 등에 대한 논의들이 주를 이뤘다. 컨퍼런스에서는 다양한 주제로 패널 토의가 이뤄졌다. 논의의 결론은 결국 ‘블록체인이 시장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와의 조화와 협업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었다. NFT, 디지털 수집품 등 크리에이터들과 기업들이 만드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의 핵심은 결국 ‘팬과 크리에이터(기업)가 어떤 유대관계를 맺는지’가 수익보다 더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축구 게임 등을 제작하고 있는 소니(Sony)가 유럽 명문 축구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버추얼 팬클럽 관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은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소니는 지난 1월 4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버추얼 팬클럽'을 비중있게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CES2022 세미나에 등장한 연예 기획사(UTA), 미디어 기업(WWE, 폭스 등)도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 기업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팬들을 크리에이터와 기업들에게 지속적으로 연결하고, 내적 팬심을 상업적 시장과 연계하는 적극적 참여자로 전환하는데 주력하는 전략을 펴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글 CEO, ESG 지키면 연봉 200만불 더 받는다
EV 왕좌의 게임... 테슬라, 절대권력 지킬 수 있을까?

CES2022 TESLA EV

EV 왕좌의 게임... 테슬라, 절대권력 지킬 수 있을까?

전기차(EV) 춘추전국시대가 열렸다. 세계 최대의 정보기술(IT) 및 가전제품 전시회인 'CES 2022'는 전기차에 대한 전 세계의 열망을 보여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터키 최초의 전기차 회사인 토그(Togg)를 시작으로 베트남의 빈패스트(VinFast), 일본 소니에서 독일 BMW까지 미국의 피스커(Fisker)를 제외하고라도 'CES 2022'는 마치 전기차 박람회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전기차(EV) 시장이 새로운 기회로 인식되면서 시장을 선점하려는 기업들의 열기가 뜨겁다. 전통적인 기간 산업인 자동차 제조업이 전기 혁명으로 '철옹성' 같던 진입 장벽이 무너져 내리면서 1국 1전기차 시대가 열리고 있다. EV시장에 수많은 스타트업이 난무하지만 전통의 강자들 역시 전기차로의 대전환을 선언했다. GM의 최고경영자(CEO) 메리 바라 회장은 CES2022 기조연설에서 약 10개의 EV 모델을 선보이며 그 어떤 자동차 제조사도 GM보다 광범위하고 깊이있는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갖지 못했다며 강력한 자신감을 표출했다. 'CES 2022'는 팬데믹이 초래한 EV로의 대전환이 실체화 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실제로 올해에만 11개에 달하는 전기차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전통의 강자 포드의 F-150 라이트닝은 미국 픽업트럭의 베스트셀러로 전기차로의 변신에 성공했다. 이미 20만대의 초도물량이 매진되어 예약을 중단했다. 그 뒤를 이어 전기차 시장의 왕좌를 거머쥔 테슬라의 사이버트럭이 시장에 출시된다. 이 외에도 리비안의 R1S 픽업트럭을 비롯해 루시드 에어 퓨어, 피스커의 오션 등 EV 스타트업이 라인업에 대기중이다. 독일의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인 BMW의 iX 역시 올해 3월 출시된다. GM의 캐딜락 리릭과 현대의 아이오닉 5, 그리고 닛산의 아리야도 올해 시장에 출시되는 EV 모델이다. 2021년이 전기차로의 전환을 알린 원년이었다면 2022년은 전기차의 춘추전국시대를 선포하는 원년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경계가 무너졌다. 주류와 틈새가 뒤집혔다.

CES2022 NFT SPACETECH BLOCKCHAIN

경계가 무너졌다. 주류와 틈새가 뒤집혔다.

경계가 사라진다올해 CES2022는 로봇, 메타버스, 모빌리티, 인공지능(AI) 등의 첨단기술이 하나로 뭉치고 진화했다. 기업들은 미래를 위해 사업을 재정리하고 있다. 이런 현장이 CES2022에 그대로 펼쳐졌다. 과거와 다른 점이 제휴 모델을 넘어 스스로의 기술력을 앞세워 새로운 영역에 진출하고 있는 것이다. CES2022에서 현대자동차는 자동차 비즈니스에 로보틱스와 메타버스(Metaverse)를 접목할 계획을 밝혔다.가전 업체 소니는 전기차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스스로 만든 완성품 자동차를 공개했다. 소니가 내놓은 전기 자동차 ‘비전5(Vision5)’에는 차 안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대형 LED 스크린이 5개나 설치됐다. 특히, 소니는 CES2022 현장에서 ‘스파이더맨’의 주연 배우 톰 홀랜드를 출연시키고 팬데믹 시대, 해외나 대규모 외부 촬영 없이 스튜디오에서 가상현실, 메타버스를 구현할 수 있는 대형 LED백스크린을 공개했다. 소니의 제품 경계가 가전에서 콘텐츠와 메타버스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CES2022에는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등 빅테크 기업들이 참석하지 않았지만, 오히려 이 점이 경계를 허무는 혁신 기업들을 주목 받게 했다. 이와 관련 미국 캘리포니아 LA 등에 위치한 테크 기업들은 신기술과 제품을 대거 현장에서 공개했다. 산타 모니카 기반 일렉트로닉 스쿠터(electric scooter) 운영 기업 버드(Bird)는 CES전시장에 인터랙티브 부스(Interactive booth)를 만들었다. 이 장소에서 전세계 350여 개 도시에 공급된 버드의 전기 스쿠터카 탄소 저감과 환경에 얼마나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내는 지를 보여줬다.

스마트홈 넘어 개인 욕구 예측하는 '지능형홈'으로
한 눈에 보는 CES2022 - 1월 5일(Upd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