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디스MS코드, ZaaS, 안재택근무, 펠로텍

송이라 2021.03.23 13:51 PDT

[브리핑] 디스MS코드, ZaaS, 안재택근무, 펠로텍
(출처 : shutterstock)

1. 마이크로소프트, 디스코드 품나
2. 줌: SaaS 아닌 ZaaS로
3. 재택근무가 효율적? 관리자 vs 신입직원 ‘동상이몽’
4. 펠로톤, 테크회사로 변신중

MS가 게임 커뮤니티 스타트업 디스코드(Discord)를 100억달러(약 11조원) 이상에 인수하기 위해 협상 중입니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디스코드가 잠재적 인수 대상자들과 협의를 하고 있으며 MS와도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인수합병(M&A)보다는 상장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전망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디스코드는 초대 전용 커뮤니티인 ‘서버(Server)’로 이루어진 폐쇄적 커뮤니티 플랫폼입니다. 지인이나 외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초대장을 받은 사람들은 서버 안에서 텍스트와 이모티콘, 음성, 영상 통화로 대화할 수 있습니다. 게이머들을 위한 커뮤니티로 출발했지만 팬데믹 기간 중 이용자들이 급증하면서 게임뿐 아니라 스터디그룹, 북클럽, 댄스클래스 등 가상공간에서 가능한 모든 모임으로 확대됐습니다.

특히 페이스북, 트위터 등 대다수 SNS들이 광고 기반의 수익구조를 지닌 것과 달리 구독모델로 광고 없는 ‘찐팬’들이 또 다른 찐팬을 낳는 구조로 승승장구 하고 있습니다. 월간 이용자는 1억4000만명으로 팬데믹 기간 중 2배 늘었고 매출은 2019년 4500만달러에서 2020년 1억3000만달러로 3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지난 1월 미국 성인들은 트위터나 스냅챗, 레딧보다 디스코드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지난해 12월 디스코드의 기업가치는 70억달러를 기록했습니다.

👉 MS는 왜 디스코드를 인수하려 할까요? MS는 ‘약한 고리’인 소셜 분야를 보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을 인수하려 했다가 실패한 후 B2B 소셜 ‘링크드인’을 제외하고 성공한 사례가 없습니다. 지난해 틱톡 인수전에 참여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하지만 역시 실패).

전문가들은 MS가 디스코드를 인수할 경우 ‘게임’과 ‘SNS’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분석합니다. 최근 베데스다 모회사인 제니맥스 미디어(ZeniMax Media)를 75억달러에 인수하는 등 게임 부문은 MS가 주력하고 있는 분야인 만큼 게임 기반의 커뮤니티인 디스코드는 MS에 날개를 날아줄 수 있습니다. 매튜 칸터맨(Mattew Kanterman) 블룸버그 인텔리젼스 분석가는 “디스코드의 프리미엄 서비스인 ‘나이트로(Nitro)’를 MS의 게임패스 서비스에 끼워 판다면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디스코드는 에픽게임즈, 아마존과의 M&A도 거론된 적이 있는 만큼 여러 기업들이 눈독 들이고 있는 SNS입니다. 과연 Z세대를 장악한 디스코드 인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왜뜰까?] 디스코드는 어떻게 Z세대를 장악했나

생생한 인사이트가 담긴
콘텐츠를 마음껏 읽어보세요!

구독 플랜을 업그레이드 하시면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풀버전과 차별화된 미국 우량 & 가치주 분석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