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6년 만에 물러나는 웨이모 CEO... 왜?

박원익, 2021.04.02 23:51 PDT

D95928f5aa 1617432617

자율주행 기술 업체 웨이모(Waymo)를 이끌어 온 존 크라프칙이 CEO(최고경영자) 자리에서 물러난다. 고문을 맡는다고 밝혔으나 6년여 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만큼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업계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CEO가 교체됐기 때문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테슬라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FSD(Full Self Driving)’ 베타 버전을 출시, 테스트를 하고 있으며 GM 크루즈는 최근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보이지(Voyage)를 인수,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2일(현지 시각) 웨이모는 회사 블로그를 통해 존 크라프칙 CEO가 회사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공개했다. 그는 “웨이모의 CEO에서 물러나 새로운 모험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 두 명의 뛰어난 리더인 드미트리 돌고프(Dmitri Dolgov), 테케드라 마와카나(Tekedra Mawakana)가 공동 CEO를 맡아 웨이모를 이끌 것”이라고 했다.

드미트리 돌고프와 테케드라 마와카나는 각각 웨이모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아 손발을 맞춰왔다.

존 크라프칙 CEO는 “웨이모를 이끌었던 시기는 내 경력의 핵심”이라며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웨이모 드라이버’는 미국 25개 도시의 도로에서 수천만 마일을 주행했고 시물레이션으로 200억 마일 이상을 주행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웨이모 팀원들은 똑똑하며 경험이 풍부하고 유능하다”며 “앞으로도 계속 미래를 개척해 달라”고 했다.

실리콘밸리의 생생한 인사이트,
지금 더밀크를 구독하고 미래의 변화를 읽으세요.

  • 14개의 미래 산업 주제를 토대로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더밀크 유료 구독자만을 위한 별도의 뉴스레터(밀키스 레터), 주 1회 발행
  • 깊이 있는 분석으로 미국 우량 & 가치주를 소개하는 미국형님 100 (연간회원 전용)
  • 복잡한 주식을 기초부터 가르쳐주는 미국주식 101
  • 미국 테크 주요 온라인 컨퍼런스 취재 및 분석
  • 더밀크 유료 구독자를 위한 전용 유튜브 Live 방송 진행
  • 온라인 이벤트 상시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