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록터 앤 겜블의 인플레 경고... "샴푸ꞏ기저귀ꞏ세제 가격 다 오른다"

크리스 정, 2021.10.19 11:44 PDT

프록터 앤 겜블의 인플레 경고... "샴푸ꞏ기저귀ꞏ세제 가격 다 오른다"
Procter & Gamble (출처 : Shutterstock)

필수소비재 대표 기업 프록터 앤 겜블 3분기 실적발표
EPSꞏ매출 전망치 웃돌라... 원가 상승 압박에 순익은 줄어
원자재 비용 완화 우려 지속... "제품가격 올려 비용 압박 상쇄"

샴푸와 기저귀, 세제를 비롯해 화장지까지 일상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제품을 두고 '필수소비재'라고 한다. 경제가 좋든 안 좋든 상관없이 소비하는 제품이니만큼 경기침체 기간에서 상대적으로 주가 하락에 저항력이 있는 기업을 의미해서 '경기방어주'라고도 인식된다.

이런 필수소비재의 대명사로 인식되는 기업인 '프록터 앤 겜블(PG)'이 19일(현지시각)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주당 순이익(EPS)은 시장 전망치였던 주당 1달러 59센트를 상회한 1달러 61센트를 기록했다. 매출은 199억 1000만 달러를 웃돈 203억 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순익은 약 1.2% 수준의 무난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고, 매출도 전망치의 5%를 넘어섰지만 주가는 2%가량 하락하면서 시장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프록터 앤 겜블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필수소비재의 대명사로 불리는 만큼 프로모션이나 제품을 통한 매출의 급격한 상승이나 하락을 기대하기 어렵다. 원가비용을 줄이고, 생산 혁신을 통한 고정지출을 제한할 수 있는 '규모의 경제'를 이뤄야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그만큼 프록터 앤 겜블은 최근 글로벌 경제가 겪고 있는 원자재 비용 상승과 공급망의 병목현상으로 인한 인플레이션에 민감한 기업이라는 의미다.

이런 측면에서 프록터 앤 겜블의 3분기 실적은 단순히 한 기업의 실적을 보는 것 뿐 아니라, 공급 대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현 상황과 향후 전망을 알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한다. 시장에서도 프록터 앤 겜블의 주가 하락을 통해 실망감을 나타냈지만, 기업 내부에서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

안드레 슐텐 최고재무책임(CFO)는 3분기 실적보고 후, 콘퍼런스콜을 통해 "올 3분기 상품, 운송 비용 상승에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비용 상승이 수익성 악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음을 시사했다.

생생한 인사이트가 담긴
콘텐츠를 마음껏 읽어보세요!

구독 플랜을 업그레이드 하시면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풀버전과 차별화된 미국 우량 & 가치주 분석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