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로봇 만든다.. 19일 'AI데이'에서 발표

손재권, 2021.08.01 12:20 PDT

3aa7c76d04 1627933458
(출처 : 그래픽/ 김현지)

테슬라, 오는 19일 AI데이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비전, 계획 발표
로봇 사업위해 '모바일 로보틱스' 팀도 신설
테슬라, 자율주행 AI 칩과 비전 센서 세계 최고 기술 보유.. 로봇 제조에 유리
‘화성 정복’을 실현할 로봇될까?
현대차, 보스톤 다이내믹스 인수 등 차 제조사 로봇 속속 진출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가 휴머노이드 로봇 사업에 뛰어든다. 테슬라의 공장에 있는 자동차를 만드는 로봇 팔이 아닌 완전히 스스로 움직이는 자율주행 모바일 로봇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1일(현지시간) 실리콘밸리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테슬라는 휴머노이드 로봇을 제조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으며 이를 오는 19일로 예정된 AI데이에 일론 머스크 CEO가 직접나서 ‘깜짝’ 발표하며 공식화할 예정이다.

테슬라가 로봇 사업 진출을 선언한다는 것이다. 테슬라의 ‘AI데이’는 애초 어떤 내용을 발표할지 구체적으로 알려진 것이 없었다.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에 “테슬라 AI데이는 8월 19일(Tesla AI Day August 19th)”이라고 언급했고 한달전에 AI데이 개최를 공식화 하면서 “AI 인재를 모집하기 위한 행사다”라고 소개한 바 있다.

때문에 이날 AI데이에는 테슬라 AI팀을 이끌고 있는 안드레 카파시(Andrej Karpathy)가 자율주행차 등 테슬라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AI 수준과 계획을 발표하는 이벤트 정도로 알려져 있었고 지난해 열린 ‘배터리 데이’ 와 지난 2019년 개최한 ‘오토노미 데이’에 비해 관심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AI데이에서는 테슬라의 AI 능력을 과시하는 자리임과 동시에 일론 머스크가 직접 ‘휴머노이드 로봇’ 사업의 계획과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테슬라, 모바일 로보틱스팀 구성

테슬라는 이미 로봇 사업을 위해 인재 확보를 시작했다. 이미 테슬라는 팔로알토 본사에 ‘모바일 로보틱스’팀을 구성하고 ‘팀’ 단위의 본격적인 채용에 나섰다.

테슬라는 홈페이지에 개시한 잡 포스팅에서 모바일 로보틱스팀이 테슬라 공장 라인의 늘어나는 제품과 포트폴리오를 규모있고 유연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디자인하고 만드는 업무를 한다고 적시했다. 이와 함께 완전히 자유로운 자율주행 모바일 로봇 제품(Products include multi degree-of-freedom autonomous mobile robots)을 만든다고 소개했다.

전직 테슬라 직원은 더밀크에 “테슬라는 이미 자동차 칩을 자체 디자인 및 개발하고 있으며 비전 기술과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도 세계최고 수준의 기술과 엔지니어를 보유하고 있다”며 “기계의 두뇌와 눈이 있으니 자연스럽게 로봇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모바일 로보틱스팀 신설과 그동안 일론 머스크 CEO의 발언을 통해 보면 테슬라는 우선 일론 머스크의 비전 중 하나인 ‘공장을 만드는 공장’ ‘기계를 만드는 기계’를 실현하고 향후 자율주행 휴머노이드 로봇을 통해 인간의 힘든 업무를 대체할 수 있는 로봇 제조에 까지 나선다는 계획이다. 일론 머스크 CEO의 스페이스X를 통한 최종 비전인 ‘화성 정복’을 실현할 로봇이 될 수도 있다.

일론 머스크는 로봇을 통한 ‘자동화’를 하면 테슬라를 10배 더 효율적으로 저렴하고 빠르게 만들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분야에서만 지난 6년간 6개회사(그로만 오토메이션, 퍼빅스, 콤파스 오토메이션, 하이바 시스템스, 딥스케일, 맥스웰테크, ATW)를 인수했다.

9acaa1c9a4 1627933458
테슬라의 모바일 로보틱스팀 (출처 : 테슬라)

테슬라, 왜 로봇을 만들려 하나?

자동차 기업이 휴머노이드 로봇 제조에 뛰어드는 것은 테슬라가 처음은 아니다. 현대기아차 그룹이 세계최고 수준의 로봇 기업 ‘보스톤 다이내믹스’를 인수한 것이 자동차 회사의 휴머노이드 로봇 사업 진출의 최근 사례.

이에 앞서 일본의 자동차 회사 혼다는 휴머노이드 로봇 ‘아시모’를 개발해왔고 도요타도 T-HR3 휴머노이드 로봇을 공개했다. 도요타의 T-HR3 휴머노이드 로봇은 2020 도쿄올림픽에도 투입됐다.

일론 머스크는 이미 로봇에 관심을 나타낸 바 있다. 보스톤다이내믹스가 지난해 12월 2족 보행 로봇 아틀라스와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이 춤을 추는 영상(Do you love me?)을 올리자 트위터에 “이것은 CG 이미지가 아니다(This is not CGI)”며 포스팅하기도 했다.

53fcadffe7 1627859179
현대기아차는 휴머노이드 로봇 기업 보스톤 다이내믹스를 인수했다 (출처 : 현대기아차)

테슬라 등 자동차 기업이 로봇 사업에 관심을 가진 이유는 로봇과 자동차 제조가 기반 기술(기계)이 같은데다 자율주행 기술(인지, 판단, 제어 등) 발전으로 기술적 공통분모가 많기 때문이다. 모터와 배터리, 액추에이터 기술이 전기차 때문에 획기적으로 진화하고 있는데 이 부분은 그동안 휴머노이드 로봇 발전의 걸림돌을 해소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로봇에 내장되는 모터, 배터리 성능도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

자동차가 점점 ‘로봇 택시’가 되고 있는데 실제 ‘로봇’을 만드는데도 자동차 기업이 가장 유리할 수밖에 없다. 이와 함께 앞으로 고령화로 인해 인간의 활동을 돕는 로봇의 수요가 늘어나고 기후변화 등으로 예상치 못한 재앙에 투입되는 로봇도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일론 머스크는 공개적으로 '화성 정복'의 꿈이 있음을 밝힌 바 있다. 화성과 같은 지구 밖 행성 개발에 휴머노이드 로봇은 필수다.

즉, 테슬라의 로봇 사업은 일론 머스크의 ‘꿈’을 실현하는 것 외에 사업적으로도 유망한 분야가 될 수 있는 것이다.